KARA 공인대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o
KARA 공인대회
엑스타 슈퍼챌린지
Go
KARA 공인대회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Go
연도별 공인
대회 리스트
Go

MOTORSPORT

모터스포츠 역사

HOME | MOTORSPORT | 모터스포츠 역사
국제 모터스포츠 역사
초기
1894년 프랑스 파리에서 첫 자동차 경주가 열렸다. 초기 모터스포츠 경기들은 주로 한 도시에서 다른 도시까지 가는 일반 도로를 활용한 레이스였고 이후 1907년 영국 서레이의 모터스포츠 전용 경기장이 생기며 서킷 레이스가 시작된다.
그랑프리 태동
1904년 국제자동차연맹(FIA)이 탄생했고 1906년 처음으로 ‘그랑프리’라는 이름의 서킷 경기를 프랑스 르망에서 개최한다. 이 경기에서 오늘날의 경기와 거의 비슷한 모습의 규정이 탄생 한다. 특히 엔진 용량과 차량의 무게 등 엄격한 규정을 가지기 시작한다. 1934년에는 그랑프리 경기가 18경기까지 늘어나며 유행했다.
월드 챔피언십과 포뮬러 1의 탄생
1925년 개별 경기를 묶어서 하나의 월드 챔피언십을 구성한다. 1949년에는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 시리즈 중 하나인 NASCAR 챔피언십이 조직되었고 세계대전 후 국제자동차연맹(FIA)은 세계 최고 수준의 1인승 레이스 경주인 포뮬러 1을 탄생시킨다.
발전기
미국에서는 나스카, 유럽에서는 포뮬러 1이 가장 인기 있는 모터스포츠 시리즈로서 위상을 다져 나가며 다양한 형태의 모터스포츠도 세계 각지에서 발전해 나간다. 1990년대 F1 역사상 가장 인기 있던 드라이버 중 한 명인 아일톤 세나가 그랑프리에서 사고로 목숨을 잃으며 모터스포츠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방법 모색 및 안전 운전 캠페인을 모터스포츠 경기와 함께 진행하고 있다.
국내 모터스포츠 역사
태동기(1987~1993)
1987년 3월 강원도 용평을 무대로 한 랠리 형태의 경기와 5월에 영종도 1.6Km 비포장 코스를 조성한 스피드레이스를 시작으로 동호인들은 레이싱 팀으로 진화하며 한국 모터스포츠가 출범한다.
성장기(1993~1998)
1995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가 개장하며 본격적인 트랙 레이스가 열렸다. 체계적인 레이스 운영을 선보이고 오피셜(공식 심판원)의 업무 영역도 자리를 잡아갔다. 각 종 대회와 함께 레이싱팀 후원 기업의 참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한국 모터스포츠에 대한 사회적 위상이 높아지며 1996년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가 FIA로부터 1국가 1단체만 인정하는 ASN의 자격을 얻게 된다. 1997년은 국내 최초로 포뮬러 경주가 도입된 해이다.
국제화기(1999~2007)
1999년 한국 최초의 국제 자동차 경주 대회인 F3 코리아 슈퍼프리가 경남 창원에서 개최되며 한국인 드라이버의 세계 진출 등 모터스포츠 도약의 발판이 되었다. 2003년까지 5년간 개최되었으며 국내 첫 시가지 서킷으로 기록되었다. 2000년경 현대자동차가 WRC(World Rally Championship)에 참가하며 해외 모터스포츠 진출을 모색했다. 각 종 모터스포츠 학과가 개설되면서 자동차 경주를 학문으로 받아들이는 노력도 이어졌다.
도약기(2007~현재)
2007년, 포뮬러 원 한국대회 유치(2010년부터)가 확정되면서 국내 모터스포츠도 전환점을 맞게 된다. 2007년 한국 모터스포츠 챔피언십의 명맥을 잇는 슈퍼레이스가 출범한다. 2010년에는 모터스포츠의 정점으로 불리는 세계 최고의 대회 코리아 그랑프리 개최로 우리 모터스포츠계는 질적, 양적으로 크게 도약한다. 이어 현대자동차가 주최하는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이 2011년 출범하면서 연간 공인경기가 35레이스에 도달하게 되었다.
2013년에는 전남 영암 F1 경기장에 이어 또다른 국제 자동차 트랙인 인제 스피디움이 개장하며 한국 모터스포츠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데 기여하였다.
KISS
KSM
F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