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e calendar
Go
KARA 유투브
Go
KARA 페이스북
Go

NEWS

협회소식

HOME | NEWS | 협회소식
자동차경기 국내 규정 보기
제목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올림픽 버추얼 시리즈 참가자 지원
작성일 2021.05.13
작성자 KARA
공유하기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올림픽 버추얼 시리즈 참가자 지원

-사상 첫 올림픽타이틀 모터스포츠 대회 … 513~23일 글로벌 온라인 예선전 돌입

-KARA, 한국 출전자에 심레이싱 전문가 컨설팅 지원 국가대표 선발 가산점도

-게임 강국 한국 참가자의 파이널 레이스 진출여부 여부 초미의 관심


올림픽의 이름으로 치러지는 사상 최초의 디지털 모터스포츠 경기가 오늘부터 전세계 전역에서 지역 토너먼트에 돌입한다. 국내 모터스포츠 주관단체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협회장)는 즉각 한국 참가자에 대한 지원 방안을 발표하며 게임 강국 대한민국 선수들의 선전을 기대케 했다.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 IOC는 지난 4월 게임을 통한 가상공간 경기인 올림픽 버추얼 시리즈’ (Olympic Virtual Series)의 창설을 공식 선언하며 5개 디지털 종목 중 모터스포츠를 포함시킨 바 있다.

IOC는 새로운 올림픽 팬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전세계 버추얼 스포츠, e-스포츠, 게임 매니아들을 참가시키는 것을 목표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발표를 통해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도하는 그란투리스모 활용 레이스 종목의 도입이 확정되면서 드디어 모터스포츠가 올림픽의 이름과 함께 하게 되는 역사적 전환점을 맞이하게 되었다. (https://www.fia.com/olympic-virtual-series)

새로운 시리즈는 도쿄 올림픽에 앞선 2021 5 13일에 시작해 523일까지 이어지는 대륙별 토너먼트를 통해 상위 16명의 선수를 선발하고, 66일 월드 파이널 경기를 치르는 일정으로 치러진다.


지역 대회는 아시아, 유럽 및 아프리카, 북미, 중남미, 오세아니아 등 5대륙에서 치러진다. 이중 16인이 월드 파이널에 진출하게 되며, 아시아에서는 기록순으로 총4명이 진출하게 된다. 파이널 진출은 국가별 최고 기록자 1명만이 선발되어 특정국의 본선진출 독식을 막았다.


보다 젊은 계층에게 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는 IOC의 취지에 따라 만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대륙별 예선에 참가할 수 있다. (특정 아랍권 국가는 21세 이상)

참가 방법은 플레이스테이션 그란투리스모 스포츠 온라인 모드를 통해 가능하다.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 아이디(PSN) 등록을 통해 참가할 수 있으며 경기 방식은 타임 트라이얼이다. 참가자는 523일까지 횟수 제한없이 베스트 랩타임 기록에 도전하여 이중 최고 한 랩의 기록으로 경쟁하게 된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한국 참가자들에 대해 경기력 향상을 위한 코칭, 대회 규정 이해를 돕는 컨설팅 서비스 등을 무상 지원키로 했다. 개인의 자유로운 접속이 허용되는 경기 형식인 만큼 협회에 토너먼트 엔트리 사실을 알리고 지원을 요청한 참가자가 그 대상이 된다. (협회 지원 요청: 02-424-2951)

협회는 현역 프로 레이싱 드라이버와 시뮬레이션 레이스 전문가들로 구성된 디지털 모터스포츠 전문위원회를 구성하며 한국 참가자에 대한 지원 체계를 사전 구축한 바 있다.

이 위원회에는 FIA 디지털 모터스포츠 위원인 양돈규 협회 이사를 중심으로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2연패한 김종겸, 그란투리스모 아시아 리그 종합 2위 출신 프로 레이서 이정우 등이 포함되어 있다.

협회로 등록한 OVS 참가자는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국가대항 경기인 ‘FIA 모터스포츠 게임즈의 디지털 종목 한국 국가대표 선발 시 가산점도 받게 된다. (https://www.fiamotorsportgames.com)

대한자동차경주협회 관계자는 “IOC가 새롭게 시도하는 올림픽 버추얼 시리즈를 통해 앞으로 모터스포츠가 올림픽과 더욱 깊게 연관을 맺게 될 것을 예고하는 청신호가 켜졌다게임 강국으로 알려진 대한민국의 참가자들이 국제 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FIA는 이미 지난 2012 IOC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속적으로 스포츠 정신을 공유해 왔다. 디지털 모터스포츠 뿐 아니라 전기 카트의 유스 올림픽 시범 종목 채택 등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진 바 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이러한 시대적 변화에 대응하여 올 시즌부터 심레이스 종목에 대한 공인을 개시한 데 이어 선수 교육 및 전문 오피셜 양성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KISS
KSM
FAQ
FAQ
F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