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e calendar
Go
KARA 뉴스레터
Go
KARA 유투브
Go
KARA 페이스북
Go

NEWS

협회소식

HOME | NEWS | 협회소식
자동차경기 국내 규정 보기
제목 장 토드 FIA 회장 방한, 손관수 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과 회담
작성일 2018.02.07
작성자 KARA
공유하기

장 토드 FIA 회장 방한, 손관수 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과 회담

- 모터스포츠 발전 방향 등 미래 비전 논의-

-FIA, 교통사고 피해 줄이기 한국 캠페인 성과 긍정 평가

 

201827

 

평창 올림픽 개막에 즈음해 해외 유력 인사들의 방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제자동차연맹(이하 FIA) 장 토드(Jean Todt, 71) 회장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의 초청으로 6~11일 일정의 한국 방문에 나섰다. FIA는 전세계 220개 회원국을 거느린 UN협력 국제 기구다.

 

장 토드 회장은 이날 방한 첫 일정으로 FIA의 한국 회원 기구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협회장(61)과 만나 함께 추진 중인 글로벌 교통 안전 캠페인의 성과와 향후 전개 방안 및 한국 모터스포츠 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누었다.

 

UN 도로교통안전 특사이기도 한 장 토드 회장은 교통사고 피해 줄이기 위한 국제 운동인 액션 포 로드 세이프티’(Action For Road Safety)를 이끌고 있다.

 

한국도 2017년부터 손관수 협회장의 지휘 아래 운전자 행동 개선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FIA와 발을 맞추고 있다.

지난해 한국 캠페인에는 휴대폰 T맵을 활용해 운전 습관을 바꾸도록 유도하는 모바일 캠페인 참여자 10만명, 메시지 직접 전달 대상자 54만명을 기록하는 등 돋보이는 성과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장 토드 회장은 단순한 주입식 정보 전달 방식을 탈피한 한국의 운전 습관 개선 프로그램은 대중들의 실질적인 안전운전 의식 향상을 이끌었다는 점에서 매우 독창적이었다국가 수준에 비해 교통사고 피해가 큰 한국의 문화를 바꾸는 것은 물론, 다른 국가에 모범 사례로 소개될 만한 성과로 본다고 평했다.

 

손관수 협회장은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2018FIA와 함께 교통사고 피해자 줄이기 운동을 더욱 강화하여 참여자를 30만명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공공 기관 및 기업과의 협력 강화로 구호에 머물지 않고 실질적 효과가 있는 캠페인으로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장 토드 회장은 페라리 F1 자동차경주팀 대표 출신의 모터스포츠인으로 지난 2009년 이후 FIA 회장 선거에서 3회 연속 당선되어 세계 자동차 문화를 이끄는 사령탑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함께 방한한 부인 미쉘 여(양자경)는 중화권 배우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 미쉘 여사 역시 UN 로드 세이프티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 설명>

손관수 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이 6일 방한한 국제자동차연맹 장 토드 회장과의 만남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ISS
KSM
FAQ